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동희, 'SKY캐슬'이 발굴한 차세대 배우…JYP 기대주

박수정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배우 김동희가 '에이틴'과 'SKY캐슬' 두 작품만에 대세 배우로 떠오르고 있다. 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박수정 이슈팀 기자] 신인 배우 김동희가 단 두 작품 만에 대세 배우로 떠오르며 엄청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동희는 지난해 7월 웹드라마 '에이틴(A-TEEN)'을 통해 데뷔한 신인 배우다. 모두에게 다정하게 대하지만 알고 보면 부모한테 받은 상처를 숨기고 살아가는 인물 하민으로 분해 강한 존재감을 어필했다.

'에이틴'이 역대급 조회 수를 기록하면서 김동희 역시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웹드라마 종영 후 공백기 없이 바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 캐스팅돼 활약을 이어가는 중이다.

김동희는 극중 순수함이 매력인 차서준 역을 소화해 삭막한 캐슬 안에 훈훈함을 불어넣는 존재란 평을 얻었다. 순정만화에서 막 튀어나온 듯한 비주얼과 다정한 성격으로 사랑 받고 있다.

김동희는 2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슬 2세'에 합류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탄탄한 연기력까지 인정받았다. 대선배 김병철(차민혁 역)과 호흡을 맞춘 '피라미드 신'은 'SKY 캐슬'의 명장면 중 하나로 꼽힌다.

또한 가짜 하버드생 행세를 한 누나 박유나(차세리)에게 역정 내는 장면에서는 그간 숨겨왔던 반전 매력을 드러내 모두를 깜짝 놀래키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비주얼과 연기력을 두루 갖춘 김동희에게 '랜선 아들'이라는 애칭을 지어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김동희는 지난해 9월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