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선·김소연·김하경,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서 세자매 호흡(공식)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유선과 김소연, 김하경이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캐스팅됐다. 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컴퍼니, SY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배우 유선 김소연 김하경이 3인3색 자매 케미를 보여준다.

KBS2 새 주말연속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측은 18일 유선 김소연 김하경이 세 딸로 캐스팅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엄마와 딸 사이의 이야기를 현실성 있게 그리며 깊은 공감대를 자극할 예정이다.

유선과 김소연, 김하경은 극 중 국밥집을 운영하는 억척스러운 엄마 ‘박선자’의 세 딸 ‘강미선’, ‘강미리’, ‘강미혜’ 역에 각각 캐스팅을 확정했다. 개성 넘치는 세 자매를 맡은 이들의 활약이 벌써부터 큰 기대를 부르고 있다.

먼저 유선이 분하는 큰 딸 ‘강미선’은 회사와 집 사이를 바쁘게 뛰어다니는 워킹맘이다. 마마보이 남편과 만만치 않은 시어머니의 벽, 그리고 유치원생 딸 양육으로 친정 엄마와 아웅다웅 쳇바퀴 같은 애증 관계를 대변하는 인물을 보여줄 것이라고.

둘째 딸 ‘강미리’ 역의 김소연은 고학력, 고스펙, 고소득의 능력 있는 알파걸로 변신한다. 일과 사랑에 늘 당당한 그녀는 자신들을 위해 고생한 엄마를 위해 쓰는 돈은 아끼지 않을 만큼 남다른 애정의 소유자다.

막내 딸 ‘강미혜’는 신예 김하경이 맡는다. 한 때 전도유망한 신인 소설가였지만 현재 강씨 집안의 애물단지로 전락한지 오래인 인물로 현재 엄마의 국밥집 소일거리를 돕는 알바생(?) 인생을 살고 있다.

세 사람은 워킹맘, 알파걸, 백수 취준생 등 각양각색 캐릭터로 모녀 지간의 다채로운 관계를 채워나가며 때로는 앙숙처럼 으르렁대면서도 때로는 친구처럼 다정다감한 이들의 특별한 이야기가 특히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할 전망이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미워도 다시 한 번’, ‘장밋빛 인생’, ‘애정의 조건’ 등을 연출한 김종창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사랑을 믿어요’, ’솔약국집 아들들’ 등을 집필한 조정선 작가가 극본을 맡는다.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한다.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