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원피스'의 루피처럼…" 진선규가 물 들어와도 노 안젓는 까닭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1월 29일 화요일
▲ 영화 '극한직업'의 진선규. 제공|CJ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물이 들어올 땐 노를 젓는 게 아니라. 지도를 다시 한 번 펴야 해요."

'범죄도시'의 흉악한 조선족 깡패 위성락으로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거머쥐며 충무로의 기대주로 떠오른 배우 진선규(42). 그는 스크린을 넘어 마주하면 부드러운 미소에 나긋나긋한 음성이 또 한번 놀라움을 주는 배우다. 작품마다 같은 사람인가 싶게 변모하는 배우란 건 익히 알고 있었지만, 지난해 그가 한 강연에서 했던 이야기는 또다른 울림을 남겼다. 

"노 젓다가 빙글빙글 도는 사람들을 봤어요. 배를 수리해서 여러 명을 태우고 싶어요. 동료와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으니까요. 좋아하는 걸 삶의 무게중심 앞에 둬 보세요. 그럼 시련을 겪더라도 조금을 덜 아플 겁니다."

▲ 영화 '극한직업'의 진선규. 제공|CJ엔터테인먼트
무명의 15년을 보내고서 이제야 스포트라이트를 받기 시작한 단단한 배우는 설을 앞둔 2019년의 1월 첫 코미디 영화를 내놨다. 이병헌 감독이 연출한 '극한직업'이다. 해체 위기의 마약반 형사들이 잠복 근무를 위해 개업한 닭집이 대박이 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담은 이 영화에서 진선규는 마약반의 트러블메이커이자 반전의 닭요리 담당 마형사로 분했다. 영화 속 그는 여전히 빡빡 깎은 머리로 남다른 비주얼을 뽐내지만,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졌다. 볼수록 귀엽고 사랑스럽기까지 하다. 진선규는 "계속 저의 '못생김'만 보였다"고 푸념했지만.

진선규에게 '극한직업'은 '범죄도시'의 성공 이후 처음 결정한, 의미있는 작품이다. 진선규는 "제안을 받고 감독님을 만났는데, '진짜 이거 저 시켜주실 수 있어요' 했다"며 "생애 가장 큰 역할이었다. 이걸 내가 할 수 있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진선규의 조바심에 이병헌 감독까지 잠시 머리를 갸웃거렸을 정도지만, 진선규라면 무조건 신선하다고 생각했던 그의 판단은 옳았다. 그는 코미디까지 잘하면 어쩌나 싶게 볼수록 매력만점 사고뭉치 마형사를 신나게 그려보였다. 

"상황이 즐거우니까 현장 자체가 너무 재밌었어요. 심오하게 '저 사람 죽여야 되는데' '어떻게 하면 무섭게 할까' '어떻게 욕을 차지게 할까' 생각을 안 하니 마음이 즐거웠어요. 물론 '범죄도시' 때는 안해봤던 걸 처음 하는 짜릿함이 있었어요. 이번엔 다르게 즐거웠어요. 감독님 말만 잘 듣고 해보자 했죠."

▲ 영화 '극한직업'의 진선규. 제공|CJ엔터테인먼트
진득하게 역할을 파고드는 면모는 닭잡는 형사 연기에서도 여전했다. 닭집의 요리 담당을 연기하려면 생닭을 딱 16등분해 부위별로 발골할 줄도 알아야 했다. 배우고 연습하고 수십 마리를 자르고 나니 손이 알아서 움직였다. 진선규는 "누군가 통닭을 사오시곤 '치킨집 연기 했으니까 잘라봐' 그랬는데 진짜로 손이 그렇게 되더라"라며 "두 마리를 32조각으로 딱딱 나눠 정렬이 되더라"로 웃음지었다.

실제 성격과 다른 캐릭터에 끌린다고 고백한 그는 "예정된 시간보다 빨리 가서 분장을 먼저 한다"고 자신만의 버릇을 공개하기도 했다. 진선규는 캐릭터로 분장해 가만히 시간을 보내는 게 너무 좋다고 미소지었다. "원래 내가 아니라 바뀐 모습으로 있는 게 편하고 좋고, 역할에 들어가기도 편하다.  빨리 달라지고 싶어서 그런다"면서.

▲ 영화 '극한직업'의 진선규. 제공|CJ엔터테인먼트
'극한직업'의 귀여운 마형사는 진선규의 '무서운 깡패' 이미지를 완전히 바꿔줄 것 같다. 하지만 아직 '범죄도시'로 각인된 이미지가 강렬한 것도 사실이다. 고민이 없냐는 질문에 진선규는 "'범죄도시'는 제 생애 최고의 작품이었고, 생애 최고의 역할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어떻게 보면 너무 크게 각인이 돼서, 시나리오도 악역이 많이 들어왔어요. '범죄도시'만큼 매력적인 악역을 하기에는 시간이 있어야 할 것 같아요. 그걸 지워버리고 싶은 게 아니라 새로운 이미지의 작품이 생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어요. 아류를 만들지 말고 다른 이미지로 새로운 모습으로 새로운 대표작을 만들어가고 싶었어요. 뒤늦게 시작했는데 이제 마음에 있는 걸 하나씩 꺼내서 표현하는 게 어떨까. 비슷한 역할을 해내다보면 부족해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관객을 사로잡은 '범죄도시'의 대박, 시청자마저 사로잡은 감동의 수상소감 이후 그의 삶은 달라졌을까? 작품은 열심히 찍었지만 그의 삶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단다. "머리를 빡빡 깎은 상태였을 땐 많은 분들이 알아보셨는데 길고 나서는 잘 못 알아보신다"고 너스레를 떤 진선규는 "더 편하게 잘 지낸다. 지하철 타고 다닌다. 제가 달라진 건 없다"고 했다.

"그런데 주위가 달라진 것 같아요. 지난 1년간 처음 하는 게 정말 많았어요. 작품을 4개 했고요. 하지만 저는 원래 하는 대로 맡은 역할을 잘 해내는 게 일이에요. 그건 제가 연극을 처음 했을 때와 변한 게 없어요. 아, 달라진 것도 있네요. 후배와 모였을 때 '야 먹어' 하고 갈 때는 제가 '탁' 계산하는, 그렇게 할 정도까지 변했어요. 그것만으로 행복해요." 

쌀 떨어진 신혼집에서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던 경험담을 즐거운 듯 털어놓는 그를 바라보며 꽤 많은 생각을 한 것 같다. "생각보다 너무 빨리 잘됐다"고, "나는 연기를 잘 하는 배우가 아니었는데 친구들과 함께하는 게 재미있었다"고, "즐겁게 내 일을 할 수 있었고 그걸 도와준 동료들이 있었다"고 조곤조곤 고백하는 진선규. "저는 많이 부족해요. 하지만 옆에서 도와주는 사람이 있으면 저도 모르게 나아질 수 있어요. '원피스'의 루피처럼 그런 동료들을 모으고 있어요"라고 말하는, 깊이를 종잡을 수 없는 배우의 미래가 너무 궁금해졌다.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