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최원준 가방에 글러브 5개…"1루 미트는 뺐어요"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1월 31일 목요일

▲ KIA 최원준은 이번 스프링캠프에 내외야 글러브 5개를 챙겼다.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신원철 기자] KIA 최원준은 지난해 '만능 열쇠'였다. 내야 전 포지션과 중견수 우익수까지 6가지 수비 위치를 경험했다.  

1루수로 16경기 70⅔이닝, 2루수로 11경기 45⅔이닝, 3루수로 41경기 177⅔이닝, 유격수로 35경기 205이닝, 중견수로 3경기 12⅓이닝, 우익수로 38경기 168⅓이닝 출전했다. 포지션 숫자로 보면 다른 선수들은 커리어를 다해도 못 따라갈 만큼 다양한 경험이었다. 

최원준의 멀티 플레이어 시도에 반대하는 시선도 분명 있다. 그러나 다르게 생각하면 거꾸로 멀티 능력 자체가 선수의 가치를 높일 수도 있다. 최원준 스스로도 알아서 글러브를 많이 챙겼다. 

"올해는 5개 가져가요. 다른 선수들보다 확실히 많기는 하죠. 그래도 1루수 미트는 안가져왔어요." 최원준은 미소를 지었다. 

하루 24시간이라는 모두가 같은 조건에서 더 많은 포지션을 훈련해야 하는 점은 최원준에게 마이너스 요소일 수도 있다. 그러나 최원준은 "괜찮아요. 어차피 캠프 가면 저 뿐만 아니라 다들 여러 포지션을 조금씩은 훈련하니까, 저는 그 시간에 다른 선수들보다 더 열심히 한다고 생각하면 되죠"라고 답했다. 

1루수 미트는 안 가져왔지만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다. 최원준은 "올해는 그냥 빌려 쓰려고요. 1루수로는 자주 안 나갈 것 같아서 안 가져왔는데 필요하면 빌려서라도 훈련할 겁니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