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대륙선수권] '쇼트 2위' 차준환 "최선 다하자는 목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2월 08일 금요일

▲ 차준환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간판 차준환(18, 휘문고)이 처음 출전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2위를 차지했다.

차준환은 8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8~2019 시즌 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4.52점 프로그램 구성요소 점수(PCS) 42.81점을 합친 97.33점을 받았다.

차준환은 ISU가 인정한 종전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 점수인 90.56점(2018년 어텀 클래식)을 6.77점이나 경신했다.

차준환은 100.18점으로 쇼트프로그램 1위에 오른 빈센트 저우(미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92.17점을 기록한 진보양(중국)은 그 뒤를 이었다. 차준환과 1위 저우의 점수 차는 2.85점이다. 10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우승에 노릴 수 있는 상황이다.

한국 남녀 싱글 선수들은 김연아(29) 이후 4대륙선수권대회 메달에 도전했지만 시상대에 서지 못했다. 차준환은 2009년 이 대회 여자 싱글에서 김연아가 우승한 뒤 10년 만에 메달에 도전한다.

경기를 마친 차준환은 소속사인 브라보앤뉴에 "연습한대로 대회를 잘 마칠 수 있어서 좋았다. 팬분들의 응원 덕분에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한 점에 대해서는 "매 대회 최선을 다하자는 목표로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도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임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프리스케이팅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최선을 다하고 싶다. 또 경기를 즐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