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더히트' 러블리즈·소찬휘, 흑블리즈 결성…"잔인한 '아츄' 기대해달라"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2월 08일 금요일

▲ KBS2 '뮤직셔플쇼 더 히트' 장면. 방송화면 캡쳐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예능 '뮤직셔플쇼 더 히트'에서 휘성과 장혜진이 역대급 콜라보를 준비했다.

8일 방송된 KBS2 예능 '뮤직셔플쇼 더 히트'에서는 휘성·장혜진, 러블리즈·소찬휘, 노라조·김경호가 매시업을 이뤘다.

노라조·김경호는 무대에 앞서 매시업 작업에 대해 김경호는 "전혀 문제없었다"고 했지만, 노라조는 "죽는 줄 알았다. 지금은 득음을 했다"며 김경호 노래를 완벽 소화해낼 자신감을 보였다. 무대에 대한 한줄평으로 "인해전술"을 이야기해 기대감을 모았다.

장혜진·휘성은 곡 매시업에 대해 "아이덴티티가 강한 곡이라 잘 어우러질까 걱정했다"며 "그남자 그여자 이후로 최고의 듀엣곡이 되지 않을까"라며 자신감 보였지만, 휘성은 "저는 그렇게까지 생각 안 하는데"라 말하며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휘성은 이어 "목소리로만 끝내겠다"고 다부진 출사표를 던졌다.

러블리즈·소찬휘는 '흑블리즈'라 말하며,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잔인한 아츄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그리고 러블리즈는 러블리한 모습을 지우고 올블랙 패션을 선보였다. 각기 다른 출사표를 던진 세 팀에 시청자의 기대는 더욱 커졌다.

한편, 더히트 첫 번째 무대는 노라조와 김경호로 꾸며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