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 "남은 시즌, 매 경기 승리에 초점"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19년 02월 09일 토요일
▲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충체육관, 정형근 기자] "시즌 처음부터 매 경기 이기는 데 포커스를 맞췄다. 남은 시즌도 가는 길은 똑같다."

OK저축은행은 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23-25 22-25 25-19 15-25)으로 졌다. 

우리카드는 18승 11패 승점 56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우리카드는 1위 현대캐피탈(21승 7패 승점 56점)과 승점은 같지만 다승에서 밀렸다. OK저축은행은 14승 15패 승점 42점으로 5위를 유지했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큰 틀에서 봤을 때 서브 차이였다. 기록으로만 얘기할 수는 없는 부분이다. 자신감이 없는 건지 많이 흔들렸다. 세터도 볼 컨트롤이 잘 안됐다"고 말했다. 

OK저축은행은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가 34득점을 올렸고 트리플 크라운까지 달성했다. 조재성도 15득점으로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고비를 극복하지 못했다. OK저축은행은 '봄 배구'에 사실상 멀어졌다. 

김 감독은 "시즌 처음부터 말했지만 계획은 없었다. 매 경기 이기는 데 포커스를 맞췄다. 부상 선수들이 너무 많다. 남은 시즌도 가는 길은 똑같다. 끝날 때까지 열심히 하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