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1경기 무패' 솔샤르 "내가 맡은 일은 분위기를 바꾸는 것"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02월 10일 일요일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합류하면서 맡은 임무는 "분위기를 바꾸는 것"이었다. 솔샤르 감독은 이를 완벽하게 해내고 있다.

맨유는 9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풀럼과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마시알이 한 골, 포그바가 두 골을 터뜨려 승리를 이끌었다.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체제 이후 11경기 무패를 달리며 상승세에 정점을 찍었다.

맨유는 주제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부진에 허덕였다. 전체적인 분위기도 떨어졌다. 폴 포그바는 무리뉴 감독 때문에 팀을 떠날 생각도 했다. 선수들의 의지가 달라져야 경기력도 좋아지는 게 분명했다.

임시감독으로 지휘봉을 잡은 솔샤르는 선수단 분위기를 바꾸고자 했다. 그는 9일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내가 여름까지 맡은 일을 말하면 확실한 방식으로 경기를 하고, 분위기를 바꾸고 결과를 만드는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분위기 변화는 영향력이 크다. 다음 날을 손꼽아 기다리면서 훈련에 들어가 자신이 하는 일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게 우리가 하려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매 경기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본격적으로 순위 경쟁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맨유는 풀럼전 승리로 리그 4위(15승 6무 5패, 승점 51점)로 뛰어올랐다. 

솔샤르 감독은 "여기서 하루하루가 도전이다. 풀럼전 이후 파리 생제르맹을 만나고, 이후 첼시와 붙는다. 도전 이후 계속 도전이 이어진다. 환상적이다"라고 말했다.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