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락하는 사리볼…첼시 팬들은 ‘경질’ 원하지만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 첼시 사리 감독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시즌 초 반짝이었을까.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이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전 완패로 경질 목소리까지 들린다. 하지만 축구인들의 생각은 다르다.

첼시는 1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를 치렀다. 상대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 혈투가 예상됐지만, 결과는 참혹했다. 첼시는 전반에만 4골을 허용했고, 0-6으로 무릎 꿇었다.

번뜩이는 대응은 없었다. 전반전 이른 실점에 곤살로 이과인과 에당 아자르가 분투했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맨시티는 90분 동안 완벽한 경기력을 보였고,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해트트릭으로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한 걸음 다가섰다.

첼시 팬들의 분노가 터졌다. 맨시티전 완패 후 사리 감독 경질을 요구했다. 각종 채널을 통해 “충분히 참았다. 이제는 사리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 제발 그랬으면 좋겠다. 우리는 사리 감독을 경질할 수 있다”라며 소리쳤다.

충분히 납득할 만하다. 나폴리에서 보인 사리볼이 좀처럼 구현되지 않는다. 시즌 초반, 조르지뉴를 중심으로 좋은 경기력을 보였지만 지금은 아니다.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팀에 이렇다 할 결과를 얻지 못했다. 챔피언스리그 진출권도 점점 멀어진다.

축구인들의 생각은 달랐다. 아직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아스널에서 뛰었던 레이 팔러는 “감독은 누구나 압박을 받는다. 충분한 시간이 없었다면 알렉스 퍼거슨도, 아르센 벵거도 없었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게리 네빌 생각도 같았다. 네빌은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높은 퀄리티를 원한다면 기다려야 한다. 변화를 참고 인내해야 한다. 첼시가 장기적인 축구 철학을 원한다면 고통과 변화를 참아야 한다. 과거에도 빌라스 보아스 감독을 경질했고, 필리페 스콜라리 감독을 자르지 않았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나 프로의 세계는 냉혹하다. 맨시티전 이후 반등에 실패한다면 경질설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일각에서는 은골로 캉테를 본래 수비형 미드필더에 놓아야 한다는 분석도 있다. 경질설을 잠재우려면 사리 감독의 결단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