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자회담' 이경규, "대형 MC 종말 했다" 진중한 토크 꺼내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KBS2 '6자회담' 장면. 사진│방송화면 캡쳐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6자회담'에서 MC에 대해 진중한 이야기를 나눴다.

12일 방송된 KBS2 '6자회담'에서는 '대형 MC시대의 종말'에 대한 회담이 전파를 탔다.

이 날 방송에서는 이경규가 선정한 주제로 대형 MC에 관한 토크가 이어졌다.

먼저 김희철은 "옛날에는 김용만이 엠씨래 하면 무조건 봐야 했다. 요즘은 그게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장도연은 "예전 예능 방식과 다르다. 인위적인 진행 느낌은 오히려 놀리고 싶다"고 말했고, 김용만 역시 "MC이름을 말하면 MC가 뛰어나왔다"며 MC자체가 간판이었던 프로그램 시대에 대해 회상했다.

특히 자숙 후 방송에 복귀한 강호동에 대한 예를 들며 "열정 가득 찬 강호동의 스타일이 바뀌었다"고 예를 들었다. 반면 이경규는 "함께 '한끼줍쇼'를 하는데 더 심해졌던데?"라 말하며 의아해했다. 김용만 역시 복귀 후 "(복귀 후) MC가 설 자리가 없었다"고 씁쓸함을 전했다.

이어 이경규는 "야외 버라이어티의 시초는 나다"라며 프로그램 스타일 변화에 대해 이야기 했고, 관찰 예능에 대한 미래에 대해 예견해보는 시간을 가졌고 '예능인의 몰락'으로 진중한 토크가 이어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