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경훈 혼다 클래식 3R 공동 2위…최종 라운드에서 생애 첫 우승 도전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3월 03일 일요일

▲ 이경훈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이경훈(28, CJ대한통운)이 미국 프로 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 3라운드 공동 2위에 오르며 우승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이경훈은 3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코스(파70·712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중간 합계 6언더파 204타를 적어 낸 이경훈은 키스 미첼(미국) 비제이 싱(피지) 등과 공동 2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7언더파 203타로 단독 선두에 나선 윈덤 클락(미국)과 타수 차는 한 타다.

이경훈은 PGA 투어 데뷔 이후 12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한 번도 10위권 안에 진입하지 못했다. 이번 대회 3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오른 그는 톱10은 물론 우승에 도전한다.

3번 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은 이경훈은 5번 홀(파3)과 6번 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다. 그러나 7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으며 이를 만회했고 전반 홀에서는 이븐파를 기록했다.

후반 14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그는 '베어 트랩(Bear Trap)'으로 불리는 15번홀부터 17번홀은 파세이브로 잘 넘어갔다.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기분 좋은 버디를 낚은 그는 2언더파로 3라운드를 마쳤다.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오른 임성재(21, CJ대한통운)는 이날 버디 없이 보기만 7개를 범했다. 2라운드에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 임성재는 3라운드에서 무려 7타를 잃으며 중간 합계 1언더파 211타로 공동 51위로 떨어졌다.

강성훈(32, CJ대한통운)은 이날 한 타를 잃으며 중간 합계 3언더파 207타로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