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봄 "마약 안했다, 지금도 ADD 치료중…따뜻한 시선으로 봐주길"[전문]

장우영 기자 wyj@spotvnews.co.kr 2019년 03월 13일 수요일

▲ 가수 박봄이 컴백을 앞두고 자신과 관련된 일련의 사건을 바로 잡았다. 제공|디네이션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새 싱글 발매를 앞두고 있는 가수 박봄이 자신과 관련해 제기됐던 일련의 사건을 바로 잡겠다며 입장을 발표했다.

13일 박봄 소속사 디네이션은 "박봄의 솔로 음반 쇼케이스 진행에 앞서 그동안 제기된 일련의 사건에 대해 직접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 잡고 국내 활동을 시작하는 게 맞을 듯해 입장을 전한다"고 밝혔다.

디네이션은 먼저 박봄의 마약 관련 의혹을 해명했다. 소속사는 "2010년 국제특송 우편으로 미국에서 에더럴이란 의약품을 들여왔던 건에 대해 현재까지도 마약 밀수, 마약 밀반입 등의 표현으로 언급되고 있다. 하지만 박봄은 명백히 마약을 하지 않았기에 이 부분을 바로 잡는다"고 말했다.

이어 "에더럴은 처방전을 받아야만 살 수 있는 미국 FDA에서 정식으로 승인한 합법적인 의약품이다. 아직 국내법으로는 마약류로 분류되는 항정신성 의약품으로 유통이 금지되어 있고, 당시 이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무지에서 비롯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죄송할 따름이다"며 "박봄 역시 치료의 목적으로 복용 중이고, 소변 검사를 통해서도 성분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경찰에서도 정황과 증거가 인정되어 조사가 마무리됐다"고 덧붙였다.

다음으로는 박봄의 현재 상태를 밝혔다. 소속사는 "박봄은 현재까지도 ADD라는 병을 앓고 있다. 국내 대학병원에서 꾸준히 치료를 받으며 한국에서 복용할 수 있는 성분이 비슷한 합법적인 약을 처방 받아 복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병을 이겨내려 노력하고 있으며, 힘든 시간들이 있었지만 다시 용기를 내 홀로서기를 하려고 한다. 새로운 시작에 앞서 매우 조심스럽기도 하지만 이제는 조금은 따뜻한 시선으로 봐 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다"고 말했다.

박봄은 13일 오후 새 싱글 '스프링'을 발매한다. 박봄의 음반 발매는 2011년 발매한 '돈트 크라이' 이후 8년 만이다. 박봄의 신곡 '스프링'은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프로듀싱을 맡았고, 투애니원으로 함께 활동한 산다라박이 피처링했다.

▲ 가수 박봄이 컴백을 앞두고 자신과 관련된 일련의 사건을 바로 잡았다. 출처|박봄 SNS

이하 박봄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봄 소속사 디네이션입니다.

금일 박봄 솔로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 진행에 앞서 박봄과 관련한 일련의 사건에 대하여 직접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 잡고 국내 활동을 시작하는 게 맞을 듯 하여 아래와 같이 입장을 먼저 전하고자 합니다.

1. 지난 2010년 국제특송 우편으로 미국에서 에더럴이란 의약품을 들여왔던 건에 대하여 현재까지도 마약 밀수, 마약 밀반입 등의 표현으로 언급이 되고 있는데 박봄은 명백히 마약을 하지 않았기에 이 부분을 바로 잡습니다. 에더럴은 처방전을 받아야만 살 수 있는, 미국 FDA에서 정식으로 승인한 합법적인 의약품입니다. 단, 아직 국내법으로는 마약류로 분류되는 항정신성 의약품으로 유통이 금지되어 있고 당시 이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무지에서 비롯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죄송할 따름입니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서 허가받은 다수의 의약품들도 광범위하게 마약류로 분류 되어 있으며, 이를 복용하였다고 전부 마약을 한다고 표현 하지는 않습니다. 박봄 역시 치료의 목적으로 복용 중이고, 당시 진행한 소변 검사를 통해서도 성분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고 이에 경찰에서도 정황과 증거가 인정되어 조사가 마무리 됐던 것입니다.

2. 박봄은 현재까지도 ADD라는 병을 앓고 있고, 국내 대학병원에서 꾸준히 치료를 받으며 한국에서 복용할 수 있는 성분이 비슷한 합법적인 약을 처방 받아 복용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병을 이겨내려 노력하고 있으며, 힘든 시간들이 있었지만 다시 용기를 내어 홀로서기를 하려고 합니다. 새로운 시작에 앞서 매우 조심스럽기도 하지만 이제는 조금은 따뜻한 시선으로 봐 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입니다.

wy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