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준형 "정준영에게 몰카 받은적 있다…하이라이트 탈퇴"[전문]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9년 03월 14일 목요일

▲ 가수 용준형. 한희재 기자 hhj@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이 가수 정준영이 배포한 성관계 불법 동영상과의 관련성을 인정하고 팀에서 탈퇴를 결정했다.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Ent는 14일 오전 "잘못된 공식입장으로 혼란을 빚으셨을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용준형은 지난 2015년 말 정준영과 술을 마신 다음날 1:1 대화방을 통해 서로의 안부를 물어보다가 불법 동영상을 찍었던 사실을 알게 됐고, 그 이후 1:1 대화방을 통해 공유받은 불법 동영상을 본 적이 있으며 이에 대한 부적절한 대화를 주고받았다. 해당 내용은 지난 13일 용준형의 참고인 조사에서 밝혔다.

소속사는 "용준형은 본 사안의 심각함을 깨닫고 13일 참고인 조사를 성실하게 임했으며, 과거 본인이 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본인의 과거 행동에 대한 도덕적 해이가 심각했음을 깨닫고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그의 상태를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이 용서받지 못할 일이란 것 또한 잘 알고 있으며, 본인으로 인해 멤버들과 하이라이트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분들의 사랑과 신뢰를 깨뜨리고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책임을 통감하여 그로 인한 그룹의 이미지 실추 및 2차 피해를 막고자 당사와의 협의 하에 2019년 3월 14일 자로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불미스러운 사건에 용준형이 연루됐음에도 그에 대해 정확한 팩트 체크를 하지 못하고, 섣부른 판단으로 성급하게 공식입장을 내어 많은 분들께 혼란을 야기시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하겠다"고 사과했다.

한편 지난 11일 'SBS 뉴스8'은 정준영이 모바일 메신저 단체방에 불법으로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했다고 보도하면서 해당 단체방에는 용○○과 이○○의 가수들도 포함돼 있음을 밝혔다. 이에 용○○으로 지목된 용준형은 해당 단체방에 없었다고 여러차례 입장을 발표했다.

결국 이번 용준형의 하이라이트 탈퇴 보도자료를 통해 단체방에는 없었지만 정준영과 1:1 대화에서 불법으로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하며 이야기를 나눈 사실을 인정했다.

다음은 어라운드어스 Ent.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어라운드어스 Ent. 입니다.

먼저, 잘못된 공식입장으로 혼란을 빚으셨을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11일 SBS 8 뉴스 보도내용과 관련하여 용준형은 2015년 말 정준영과 술을 마신 다음날 1:1 대화방을 통해 서로의 안부를 물어보다가 불법 동영상을 찍었던 사실을 알게 되었고, 그 이후 1:1 대화방을 통해 공유받은 불법 동영상을 본 적이 있으며 이에 대한 부적절한 대화를 주고받았습니다. 해당 내용은 13일 용준형의 참고인 조사를 통해 다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용준형은 본 사안의 심각함을 깨닫고 13일 참고인 조사를 성실하게 임하였으며, 과거 본인이 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그리고 본인의 과거 행동에 대한 도덕적 해이가 심각했음을 깨닫고 깊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이 용서받지 못할 일이란 것 또한 잘 알고 있으며, 본인으로 인해 멤버들과 하이라이트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분들의 사랑과 신뢰를 깨뜨리고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책임을 통감하여 그로 인한 그룹의 이미지 실추 및 2차 피해를 막고자 당사와의 협의 하에 2019년 3월 14일 자로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합니다.

불미스러운 사건에 용준형이 연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해 정확한 팩트 체크를 하지 못하고, 섣부른 판단으로 성급하게 공식입장을 내어 많은 분들께 혼란을 야기시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하이라이트를 진심으로 아껴 주시는 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