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윙은 베테랑인데…고졸 신인 김대한이 '아이'되는 순간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두산 김대한 ⓒ 두산 베어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두산 신인 김대한은 수염이 듬성듬성 나기 시작한 얼굴과 어딘가 조심스러운 말투만 보면 고등학생 티를 벗지 못했지만 타석에서는 다르다. 날카로운 스윙이 베테랑 못지 않다. 스윙이 좋으니 결과도 좋다. 시범경기 5타수 3안타에 14일에는 3루타까지 기록했다. 

김대한은 "아직 타이밍을 제대로 찾지 못했다. 타석에서 경험을 쌓다 보면 찾을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런 김대한도 경기장 안에서 고등학생 티를 낼 때가 있다. 바로 외야 수비다. 13일에는 우익수로 나와 타구 판단에서 실수를 저질렀다. 프로 수준 야구에 적응하기 전까지는 앞으로도 계속 반복될 수 있는 일이다. 

그는 "수비가 어렵다. 타구가 다르다"면서 "고등학교 때랑 비교하면 타구가 훨씬 많이 뻗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는 머리 위로 날아가는 타구를 많이 겪어 보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13일 수비 실수에 대해서는 "타구 질이 다르다 보니…저는 앞에서 잡으려고 했는데 타구가 더 뻗어나가서 놓치고 말았다"고 했다. 또 "실수 후에 위축되기는 했는데 그래도 계속 해야하니까 더 자신감 가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 역시 이런 실수가 반복되지 않는다고 장담하지는 않았다. 대신 계속 발전하겠다고 했다. 김대한은 "안 해야 하지만 (실수)해도 자신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선배들 보면서 좋은 점을 다 배우겠다"고 각오를 불태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