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성재 "PGA 투어 데뷔 이후 매 대회에서 많은 것 배운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3월 23일 토요일

▲ 임성재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거물 신인' 임성재(21, CJ대한통운)가 미국 프로 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공동 3위로 뛰어올랐다.

임성재는 23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였다.

중간 합계 5언더파 137타를 적어 낸 임성재는 공동 3위에 올랐다. 6언더파 136타로 공동 선두에 나선 오스틴 쿡(미국) 폴 케이시(잉글랜드)와 타수 차는 한 타다.

올 시즌 본격적으로 PGA 투어에 데뷔한 임성재는 첫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 이달 열린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그는 공동 3위에 올랐다. 시즌 최고 성적을 냈지만 지난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는 컷 탈락했다. 시즌 최고 성적 이후 쓴 경험을 맛본 임성재는 이번 대회에서 첫 우승에 도전한다.

2라운드를 마친 임성재는 PGA 투어와 공식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샷감이 좋은 편이었다. 기회가 많아서 버디를 많이 잡을 수 있었다. 컨디션도 상당히 좋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컷 탈락에 대해 그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평소와 동일한 루틴으로 준비했다. 샷감을 유지하고 끌어올리는데 중점을 두고 준비했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 매 대회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PGA 투어는 올해 처음이다. 항상 경험을 쌓고 있는 중이라 모든 샷 쇼트 게임 퍼팅 긴장감 등 모든 것을 새롭게 배우고 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