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두와 4타 차' 임성재, "톱 5에 드는 것이 목표"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3월 24일 일요일

▲ 임성재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거물 신인' 임성재(21, CJ대한통운)가 미국 프로 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공동 6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24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4개를 묶어 이븐파를 쳤다.

중간 합계 5언더파 208타를 적어 낸 임성재는 2라운드 공동 3위에서 공동 6위로 떨어졌다. 9언더파 204타로 단독 선두에 나선 폴 케이시(잉글랜드)와 타수 차는 4타다.

비록 임성재는 전날보다 순위가 3계단 하락했지만 상위권을 유지하며 우승 가능성을 남겼다.

3라운드를 마친 임성재는 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버디가 많은 하루였지만 보기도 많았다. 그래서 많이 아쉬웠다"며 소감을 전했다.

우승 기회가 여전히 남은 점에 대해 그는 "이번 주도 기회라면 기회다. 3라운드 경기에서 보기가 많이 없었으면 우승할 기회는 좀 더 가까이 왔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지금 선두와는 조금 차이가 난다. 아직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최종 라운드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임성재는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톱 5에 드는 것을 목표로 경기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