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농구, 다음 시즌 샐러리캡 25억 원…외국선수 교체 제한 폐지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4월 02일 화요일

▲ 다음 시즌부터 프로농구 샐러리캡이 오른다 ⓒ 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다음 시즌부터 프로농구에 외국선수 교체 제한이 사라진다.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제24기 제3차 임시총회 및 제4차 이사회를 열고 외국선수의 기타 사유로 인한 시즌 대체 횟수 제한을 현재 2회에서 다음 시즌부터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현재는 부상에 따른 교체는 횟수 제한이 없지만 기량 미달 등의 이유로 교체하는 기타 사유의 경우 한 시즌에 2번까지만 가능하게 돼 있다. KBL은 또 구단 운영 자율성을 위해 샐러리캡 70% 이상 의무 소진 규정을 폐지했다. 다음 시즌부터는 샐러리캡을 1억원 오른 25억원으로 인상했다.

이밖에 국내 신인 선수 드래프트 이전 한국 국적을 취득한 선수의 구단별 보유 인원 제한(현재 1명)도 없애고 해당 선수의 출전 기준도 국내 선수로 적용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