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외로웠던 김시래와 메이스' LG, 조력자가 필요하다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4월 04일 목요일

▲ 창원 LG는 6강 플레이오프 후유증을 극복하지 못했다 ⓒ 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역시 체력이 문제였다.

창원 LG는 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SKT 5GX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인천 전자랜드에 72-86으로 졌다.

두 팀의 에너지 레벨이 크게 달랐다.

전자랜드는 100%의 전력을 과시했다. 강상재, 정영삼, 찰스 로드 등 크고 작은 부상을 안고 있던 선수들이 돌아왔고 15일 동안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

반면 LG는 지쳐있었다. 부산 KT와 5차전까지 혈전을 치르느라 선수들의 체력이 말이 아니었다. 특히 공격의 중심 축인 김시래(햄스트링)와 제임스 메이스(발목)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경기 전 만난 LG 현주엽 감독은 "경기 다음 날 쉬고 어제(5일)도 몸 상태가 괜찮은 선수만 훈련했다. 시래와 메이스는 휴식을 줬다"고 말했다.

김시래 몸 상태에 대해선 "아침에 슛할 때 괜찮다고 하더라. 경기 뛰는 걸 보고 상황을 봐야할 것 같다. 김시래, 메이스가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어 해 걱정이다"며 "시래와 메이스 외에 다른 선수들이 더 뛰어야 한다"고 김시래, 메이스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의 활약을 희망했다.

하지만 결과는 현주엽 감독의 기대와 달랐다. 이날 메이스는 31득점 18리바운드, 김시래는 17득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하지만 두 선수를 제외하면 공격에서 이렇다할 존재감을 보인 선수가 없었다.

전자랜드가 기디 팟츠(33득점), 로드(12득점 8리바운드 5블록슛)를 비롯해 정효근(15득점 10리바운드), 강상재(13득점 9리바운드) 등 선수 전원이 고르게 활약한 것과 대비됐다.

경기 후 현주엽 감독은 "선수들이 지쳐있어서 움직임이 좋지 못했다"며 체력적 열세를 패인으로 꼽았다.

두 팀의 4강 플레이오프 2차전은 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다. LG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기 위해선 메이스, 김시래를 도와줄 조력자가 있어야 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