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시선] 샌즈 vs 호잉, 너무 달랐던 4번타자 존재감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4월 13일 토요일
▲ 키움 제리 샌즈(왼쪽)-한화 제라드 호잉 ⓒ키움 히어로즈,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 고척돔, 고유라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4번타자의 활약을 앞세워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키움은 1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최원태의 호투와 제리 샌즈의 결승타 포함 2타점 활약에 힘입어 5-3으로 이겼다. 키움(10승8패)은 2연승을 달린 반면 한화(7승11패)는 4연패에 빠졌다.

이날 1회부터 두 팀의 경기 흐름이 예견됐다. 한화는 1회 양성우와 정은원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으나 송광민이 유격수 병살타를 쳤다. 이어진 2사 3루에서 4번타자 제라드 호잉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반면 키움은 1회 1사 2,루 찬스에서 샌즈가 김민우를 상대로 초구에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선취점을 올렸다. 기세를 이어 1회 3득점한 키움은 2회 1사 1,2루에서 샌즈가 다시 달아나는 적시타를 날려 점수차를 벌렸다.

지난해 마이클 초이스의 대체 선수로 팀에 입단한 샌즈는 올 시즌 박병호 대신 4번타자를 맡았다. 초반에는 타격감을 끌어 올리지 못하고 헤매기도 했지만 최근 들어 장타력과 타점 능력까지 살아나고 있다. 찬스에서 해결사 능력을 보여주며 4번타자로서 존재감도 키워가고 있다.

반면 호잉은 지난해 얻은 기대치를 밑돌고 있다. 지난해 30홈런 110타점을 올리며 맹활약을 선보인 호잉은 2년차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올 시즌 4번 자리에서 임팩트 있는 타격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호잉은 이날 8회 2사 후 안타를 때려내긴 했지만 2차례 득점권에서 안타를 치지 못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