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로맥, 시즌 첫 6번 타자 출장… 최정 3번 복귀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04월 14일 일요일
▲ 타격 부진으로 올 시즌 들어 처음으로 6번 타순에서 경기를 시작하는 제이미 로맥 ⓒSK와이번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태우 기자] 최근 타격 부진에 빠진 제이미 로맥이 시즌 첫 6번 타자로 출전한다. 반대로 타격감이 살아난 최정은 원래 자리인 3번으로 복귀했다.

SK는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KIA와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로맥의 6번 출전이다. 로맥은 개막 후 줄곧 4번 자리를 지켰다. 반대로 전날 홈런에 3안타를 치는 등 타격감 상승이 완연한 최정은 6번에서 원래 자기 자리인 3번으로 돌아왔다.

SK는 이날 고종욱(좌익수)-한동민(우익수)-최정(3루수)-정의윤(지명타자)-이재원(포수)-로맥(1루수)-최항(2루수)-김성현(유격수)-노수광(중견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염경엽 SK 감독은 “로맥의 6번보다는 최정의 3번 복귀를 더 주목해달라”며 로맥의 타순 이동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다만 “스타일상 타순을 많이 바꾸는 편은 아닌데 공격 흐름이 너무 끊긴다. 로맥도 고민을 하다 6번으로 보냈다. 잘 맞는 선수들이 붙어 있어야 못 치던 선수들이 하나씩 할 때 빅이닝을 만들 확률이 높아진다”고 했다.

로맥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했다. 염 감독은 “톰 탱고의 이론에서 주목하는 것은 1·2·4번 타순이다. 1·2번은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이 한 번이라도 더 들어가는 게 맞다. 4번은 해결이다. 결국 타선 중심이라는 것이다. 성적이 나오는 팀은 확실한 4번이 있다”면서 “로맥이 맥을 끊고 있었지만 잘할 것이다. 결국 3번 최정, 4번 로맥이 되어야 한다. 로맥이 살아나야 우리도 산다”며 타격감 상승을 기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