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한용덕 감독, "수훈선수 최재훈, 4안타 축하한다"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4월 14일 일요일
▲ 한용덕 한화 감독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가 길었던 연패 터널에서 빠져나왔다.

한화는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10회 최재훈의 10회 결승타가 터지면서 3-2 승리를 거뒀다. 한화(8승11패)는 지난 10일 SK전부터 이어진 4연패를 마감했다.

한화는 연장 접전 끝에야 승리를 맛봤다. 경기가 2-2로 맞선 10회 송광민이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1사 후 김태균의 우전 안타로 1사 1,3루가 됐다. 최재훈이 우중간 적시타로 팀에 다시 리드를 안겼다.

한화 선발 장민재는 5⅓이닝 6피안타 5탈삼진 무사사구 2실점을 기록했다. 9회 등판한 정우람이 10회까지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타석에서는 최재훈이 데뷔 후 한 경기 최다 안타인 4안타(1홈런)으로 2타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오선진, 송광민이 2안타로 멀티히트를 보탰다.

경기 후 한용덕 한화 감독은 "우리 선수 모두가 중요한 시점에 큰 집중력을 발휘하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선발 장민재가 좋은 피칭으로 큰 임무를 해냈다. 최근 공수에서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는 최재훈이 오늘 경기 수훈 선수다. 4안타 경기 축하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