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유천, 변호사 선임했다…마약 혐의 '정면대응'[공식입장]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 황하나(왼쪽)와 박유천. 출처|황하나 인스타그램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황하나의 마약 투약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했다.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가 박유천의 법률대리인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출석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이번 주 중 출석 날짜가 정해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박유천은 현재 전 약혼자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12일 MBC '뉴스데스크'는 "경찰이 황하나가 함께 마약을 한 당사자로 박유천을 수사 기록에 적시한 것으로 확인했다. 또한 황하나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던 지난 2015년 사건에서 황하나와 마약을 함께 투약한 사실도 추가로 밝혀냈다"고 보도해 파장을 일으켰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그동안 황하나로부터 박유천과 함께 올해 초 두세 차례에 걸쳐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관련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박유천의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를 상당 부분 확보해 검찰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유천은 앞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으며 황하나에게 권하지도 않았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또한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혐의가 인정되면 연예인 박유천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은퇴하는 것을 넘어서 내 인생이 부정당하는 것이기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며 혐의를 벗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박유천과 황하나의 의견이 극과 극의 대립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양측 주장 중 어느 쪽이 진실일지 경찰 조사 결과가 주목된다.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