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맨시티 울린 손흥민, 2차전 원톱 선발 출전 예상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손흥민의 원톱 출전이 예상된다.

토트넘홋스퍼는 18일 새벽 4(한국 시간)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2차전에서 맨체스터시티 원정을 떠난다. 1차전에서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로 1-0으로 승리해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손흥민의 골 감각이 절정에 올랐다. 손흥민은 최근 3경기에서 21도움으로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크리스탈팰리스전에서 결승골을 기록했고, 맨시티와 1차전에서도 골맛을 봤다. 허더즈필드전에서는 교체로 들어가 1도움을 올렸다.

이제 운명의 맨시티와 2차전이다. 경기를 앞두고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예상했다. 해리 케인과 델레 알 리가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력이 간절하다.

이 매체는 토트넘이 3-4-2-1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최전방에 손흥민, 2선에 알리-에릭센, 3선에 로즈-윙크스-시소코-트리피어, 스리백은 베르통언-산체스-알더베이럴트, 골문은 요리스를 선발로 세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이다. 전방에 스털링-제주스-베르나르도 실바가 서고 2선에 다비드 실바-페르난지뉴-케빈 더 브라이너, 포백은 진첸코-라포르테-스톤스-워커, 골문은 에데르송이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