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 "소환조사"vs박유천 측 "자진출두"…미묘한 입장 차이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지난 10일 마약 혐의에 대해 강력 부인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연 가수 겸 배우 박유천.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경찰이 가수 겸 배우 박유천에 대해 마약 혐의를 두고 16일 자택과 신체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17일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하지만 박유천 측은 "자진출두 예정"이라고 밝혀 미묘한 입장차이를 보이고 있다.

박유천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16일 "박유천씨는 17일 오전 10시에 경기지방경찰청에 자진 출석하여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아우럴 "이미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박유천 씨는 '마약을 한 사실이 없으나,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경찰에 가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밝혔고 그 후 경찰과 조사일정을 조율한 끝에 위 일시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찰이 16일 밝힌 입장에 따르면 이날 박유천의 자택 및 신체 압수수색 후 17일 오전 10시 박유천을 소환해 구체적인 혐의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했다.

같은 경찰 조사지만 '자진출두'의 경우 상대적으로 혐의에 당당하다는 인상을 주기 때문에 '혐의가 있다'고 보는 경찰 측과는 다르게 결백을 주장하는 박유천 측의 일관적인 태도가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박유천은 10일 기자회견을 통해서도 "결단코 마약을 한 적 없다"며 강력하게 부인한 바 있다.

그러나 경찰은 박유천의 전 약혼녀인 황하나의 경찰 조사 중에 파악한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박유천의 투약 혐의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마약 투약 여부를 두고 경찰 측과 박유천 측의 입장이 미묘하게 갈리는 가운데, 17일 경찰 조사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