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저스 현장] '성공적 복귀' 커쇼 "푸이그 홈런, 되돌리고 싶은 장면"

SPOTV webmaster@spotvnews.co.kr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클레이튼 커쇼가 16일(한국시간) LA다저스타디움에서 시즌 첫 등판한 경기를 마치고 포스트게임 인터뷰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LA(미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부상으로 미뤄진 시즌 첫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친 LA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표정은 밝아보였다. 특히 9회말 작 피더슨의 끝내기 홈런으로 팀이 승리를 한 것도 커쇼의 미소를 더 크게 만들었다.

커쇼는 16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전에 선발등판해 7이닝 동안 84개의 공을 던지며 5피안타(1홈런 포함)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비록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지만 9회말 작 피더슨의 끝내기 2점 홈런으로 팀이 4-3으로 승리해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 다저스는 6연패 후에 2연승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커쇼는 "첫 등판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어 감사한다. 피칭 카운트를 특별히 알려고 하지 않을 뿐더러 정확히 알지 못했지만 효율적으로 7회까지 던질 수 있었고 작 피더슨의 홈런으로 승리를 거둘수 있어 더욱 만족한다"고 말했다. 1회초 전 팀 동료 야시엘 푸이그에게 선제 2점 홈런을 맞을 것을 아쉬워하면서 "서로를 잘 파악하고 있는 사이라면 항상 타자가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경기에서 다시 되돌리고 싶은 장면"으로 꼽기도 했다.

커쇼는 이어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에서도 첫 아웃을 잡기 전까지는 떨렸다"고 밝히며 "오늘 경기에서도 같은 두근거림이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오늘 경기에서 향상시켜야 할 많은 것을 찾았다"면서 "그래도 오늘 첫 걸음을 잘 내디뎠다"고 자평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