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5세트의 여왕' 김연경, 절체절명 상황에서 어떻게 팀 구했나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5월 03일 금요일


[스포티비뉴스=글 조영준 기자/제작 영상뉴스팀] '배구 여제' 김연경(31, 터키 엑자시바쉬)이 다시 한번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승부를 결정 짓는 상황에서 그는 어김 없이 해결사로 나섰다.

엑자시바쉬는 3일(이하 한국 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2018~2019 시즌 터키 여자 프로배구 리그 챔피언 결정전 4차전에서 바키프방크를 세트스코어 3-2(25-16 18-25 25-23 21-25 15-13)로 물리쳤다.

▲ 김연경 ⓒ 엑자시바쉬 비트라 홈페이지

엑자시바쉬는 풀세트 접전 끝에 1차전을 잡으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2, 3차전에서 내리 무릎을 꿇으며 벼랑 끝에 몰렸다. 4차전에서 질 경우 7년 만의 우승도 물거품이 될 수 있었다. 배수의 진을 치고 나선 엑자시바쉬는 주팅(중국)의 고공 강타와 수비 싸움에서 바키프방크에 밀렸다. 또한 리베로와 미들 블로커의 열세도 엑자시바쉬를 괴롭혔다.

4차전에서 엑자시바쉬는 1, 3세트를 따내며 유리한 고지에 섰다. 그러나 바키프방크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주팅과 로빈슨의 스파이크는 물론 예리한 서브와 블로킹으로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이어갔다.

1차전에서 김연경은 5세트에서만 8득점을 올렸다. 4차전 5세트에서 김연경은 많은 득점을 올리지 못했지만 승부처에서 해결사로 나섰다.

엑자시바쉬의 마르코 아우렐리오 모타(브라질) 감독은 5세트 5-6으로 뒤진 상황에서 김연경을 빼고 멜리하 이스메일루글루(터키)를 투입했다. 그러나 멜리하는 큐브라 칼리스칸(터키)의 목적타 서브를 받아내지 못했다. 큐브라의 서브에이스에 힘입은 바키프방크는 먼저 10점에 도착했다.

바키프방크는 승부에 쐐기를 박을 상황에서 믿었던 로빈슨과 주팅이 공격 범실을 했다. 9-11로 추격한 엑자시바쉬는 김연경의 재치있는 터치 아웃으로 10-11로 따라붙었다.

▲ 김연경(가운데)과 엑자시바쉬 선수들 ⓒ 엑자시바쉬 비트라 홈페이지

13-13에서 김연경은 짜릿한 서브 득점을 올리는 듯 보였지만 상대 실책으로 기록됐다. 14-13으로 한 걸음 달아난 엑자시바쉬는 뷔스라 킬리치(터키)가 승부를 결정 짓는 블로킹을 잡았다.

4차전에서도 김연경은 리시브와 수비를 책임졌다. 또한 18득점을 올리며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승부처에서 강해지는 정신력은 1차전에 이어 4차전에서도 빛났다.

김연경은 물론 티아나 보스코비치(세르비아, 27득점)와 조던 라슨(미국, 19득점)도 자기 소임을 해내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챔피언을 결정짓는 최종 5차전은 5일 열린다. SPOTV는 5일 저녁 7시 50분부터 엑자시바쉬와 바키프방크가 맞붙는 터키 여자 프로배구 리그 챔피언 결정전 5차전을 위성 생중계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