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아난 엠비드' 필라델피아, 토론토 꺾고 시리즈 2승 1패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05월 03일 금요일

▲ 조엘 엠비드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이강유 영상 기자] 필라델피아 76ers가 시리즈를 앞서 간다.

필라델피아는 3일(한국 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열린 2018-19 NBA(미국 프로 농구) 동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 3차전 토론토 랩터스와 홈경기에서 116-9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필라델피아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를 만들었다. 지난 1, 2차전에서 부진한 조엘 엠비드 활약 덕분이었다. 1, 2차전 평균 14.0점 FG 28.0%를 기록한 엠비드는 이날 33점 FG 50.0%(9/18)로 펄펄 날며 존재감을 뽐냈다.

필라델피아가 전반전까지 64-53으로 앞섰다. 탄탄한 야투 감각, 정확한 외곽슛 덕분이었다. 조엘 엠비드가 그 중심에 있었다. 전반에만 18점 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토론토는 카와이 레너드와 파스칼 시아캄이 총 31점을 합작하면서 추격했다.

3쿼터 들어 토론토가 다시 힘을 내기 시작했다. 레너드의 원맨쇼였다. 3쿼터 막판에 연달아 야투를 몰아넣으며 14점 FG 6/6을 올렸다. 

그러나 필라델피아 기세는 여전히 뜨거웠다. 4쿼터 시작과 함께 다시 점수 차이를 벌렸다. 레너드가 쉬는 틈에 엠비드의 연속 수비 성공과 지미 버틀러의 득점이 나왔다.

결국 분위기를 끌어올린 필라델피아가 4쿼터 한때 20점 차로 간격을 벌렸다. 엠비드의 윈드밀 덩크도 나왔다. 경기를 가비지 타임으로 만들었다. 

이날 토론토는 단조로운 공격과 벤치 싸움에서 열세로 무릎을 꿇었다. 레너드(33점 FG 13/22)가 분전했지만 답답한 흐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필라델피아는 엠비드가 33점 10리바운드 5블록 FG 9/18로 펄펄 날았고, 버틀러가 22점 9리바운드 9어시스트 3스틸 FG 9/15로 힘을 보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