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포승줄 묶인 승리, '버닝썬' 사태 107일만의 몰락 (영상화보)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서울, 곽혜미 기자] 외국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가 14일 오전 구속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법법원에 출석했다.

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포승줄에 묶여 이송됐다. 승리는 14일 10시 30분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성매매 알선 및 성매매,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오후 1시 10분께 모습을 드러냈다. 약 2시간 30여분 동안의 심사를 마친 승리는 포승줄에 묶인 채 나타나 준비된 호송차량을 타고 떠났다. 승리는 입장할 때와 마찬가지로 대기 중이던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호송차량에 탑승했다. 승리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시 10분까지 진행됐다. 승리의 구속 여부는 이날 늦은 밤 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 두 달간 승리를 여러 차례 소환 조사하며 사실 관계를 추궁했으나, 승리는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승리
▲ 승리, 초췌한 얼굴
▲ 승리, '할 말 없습니다'
▲ 승리, 취재진의 질문 뿌리치고
▲ 포승줄에 묶인 승리
▲ 승리, 체념한 표정
▲ 승리, 뜨거운 취재 열기
▲ 승리, 포승줄에 묶여 유치장으로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