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SK 김광현, NC전 7이닝 2자책점…6승 기회

홍지수 기자 hjs@spotvnews.co.kr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김광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창원, 홍지수 기자]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이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투구를 마쳤다.

김광현은 1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원정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7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1볼넷 3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했다.

1회말 삼자범퇴 이닝으로 만들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인 김광현은 2회에도 선두타자 양의지를 우익수 뜬공,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를 헛스윙 삼진, 권희동을 3루수 쪽 땅볼로 막으면서 가볍게 이닝을 끝냈다.

3회 선두타자 김성욱에게 중견수 쪽 안타를 내줬으나 김태진을 헛스윙 삼진, 김찬형을 삼진, 박민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4회 다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고 5회 1사 이후 유격수 실책이 나오고 김성욱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무실점 투구가 이어졌다.

6회 들어 고전했다. 1사 이후 이상호에게 내야안타를 내주고 노진혁에게 좌전 안타, 양의지에게 유격수 쪽 내야안타를 맞으면서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다음 타석에 들어선 베탄코트에게 우전 적시타를 내주고 우익수 실책까지 겹치면서 2실점 했다. 자책점은 '1'.

7회 1사 이후 김태진에게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고, 7회까지 모두 93개의 공을 던진 김광현은 팀이 7-3으로 앞선 8회부터 서진용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