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호잉, "끝내기 홈런은 처음… 평생 못 잊을 기억"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제라드 호잉이 끝내기 홈런을 때렸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 외야수 제라드 호잉이 끝내기 한 방을 터뜨렸다.

호잉은 15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4-4로 맞선 11회 1사 후 조상우의 155km 직구를 받아쳐 우월 솔로포를 때려냈다. 한화는 5-4 끝내기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

호잉은 전날(14일) 홈런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개인 시즌 7호 홈런이자 KBO리그 데뷔 첫 끝내기 홈런이다. 호잉의 홈런 한 방에 한용덕 한화 감독은 최고의 스승의 날 선물을 받았다.

경기 후 호잉은 "끝내기 홈런은 야구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그래서 오늘 경기는 평생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 같다. 상대 투수가 빠른 직구를 잘 던지는 투수라는 걸 알고 있어 그 점을 염두에 두고 준비했다"고 홈런 상황을 설명했다. 

호잉은 이어 "한동안 타격감이 좋지 않았는데 점점 감이 올라오는 것 같다. 시즌은 길기 때문에 실투를 놓치지 않도록 집중해 좋은 감을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