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종영 '닥터프리즈너' '판의 승리자' 남궁민, 최원영 '평생 구속'→되찾은 평화[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KBS2 '닥터 프리즈너'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닥터 프리즈너' 최종회가 방송되었다.

15일 방송된 KBS2 '닥터 프리즈너' 에서는 나이제(남궁민)이 결국 승리했다.

이 날 이제는 재준을 현행범으로 체포하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먼저 정의식(장현성)이 재준을 체포하기 위해 태강그룹으로 출동했고, 같은 시각 이제는 재준을 계속해서 자극하다 주사기를 찔러 넣었다. 당황한 재준이 칼로 자신을 찌르자 동시에 선민식(김병철)이 등장했다.

민식은 칼에 찔린 이제를 응급 치료 했고, 의식은 나이제 살인사건 혐의 현행범으로 재준을 체포했다. 이 모든 것은 이제의 계획이었다.

결국 구속영장이 청구된 재준은 '이제의 왕국'인 서서울교도소에 입성했다. 한소금(권나라)의 예상대로 재준은 점점 동요하기 시작했고, 재준을 더욱 자극하기 위해 태강그룹의 주식을 움직였다. 약도 먹지 못해 구토, 이명 등 증상을 보이며 망가졌다.

그러나 구속적부심을 이용해 재준은 교도소를 빠져나갈 수 있었다. 이제를 이겼다고 생각한 재준이었으나 이제의 계획은 끝이 아니었다. 재환이 뇌사 상태가 아니라는 힌트와 함께 정기 이사회에서 확인하라고 전한 것.

정기 이사회날, 이사장 선출 투표가 진행되었다. 투표 직전 이제는 휠체어에 탄 재환을 데리고 등장했다. 이제는 재환의 마지막 발언을 들어보라고 대신 전했고, 이재인(이다인)이 USB를 재생했다. USB를 통해 재생된 말을 재환과 재준의 마지막 대화였고, 충격적인 대화가 이사회장에 울려 퍼졌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재준의 목소리가 다시 재생되었고, 재준은 휠체어에 탄 재환 앞에 서며 "그걸 증명할 방법이 있습니까?"라며 녹취록 조작을 주장했다. 소금은 재환의 몸에서 증명된 서류를 내밀었으나 증명할 사람이 없다고 또다시 조작을 주장했다.

하지만 이때 재환이 눈을 떠 재준을 가리켰다. 이제가 미리 재환에게 약을 줬던 것. 결국 재준은 친족 살인미수로 체포되었다.

방송 말미, 재환은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고 이라는 태강그룹 이사로 선출되었다. 정희와 의식은 알콩달콩 사랑을 이어갔고, 소금은 한결 강해진 면모를 보였다. 센터장으로 자리 잡은 민식은 원장 자리에 앉을 이제와 러닝메이트를 약속했다.

재준은 독방에 갇힌 채 빠져 나갈 궁리를 했다. 이제는 서서울교도소 의료과장으로서 재준을 평생 잡아둘 것을 예고했고, 자해를 시도한 보고를 듣고도 "그냥 놔두세요"라 말하며 의미심장하게 웃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