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대 7호 대기록 신용수 "내가 친 홈런 맞나 얼떨떨"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부산, 김건일 기자] 롯데 신인이 '사고'를 쳤다.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와 경기에서 7회 대주자로 투입된 뒤 8회 타석에 선 신용수는 신정락을 공략해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신용수는 올 시즌 프로 무대에 데뷔한 신인. 14일 1군에 올라와 이번이 첫 타석이었다.

1군 데뷔 첫 타석에서 홈런은 지난해 강백호 이후 KBO 역대 7번째 대기록이다.

신용수는 "홈런이 되는 순간 내가 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얼떨떨했다. 잘 맞았다는 느낌이 있었고 타구가 뻗어가는 것을 보고 홈런을 직잠했다"고 말했다.

신용수는 1군 캠프가 아닌 퓨처스리그 스프링캠프에서 겨울을 났다. 시범경기에선 두 차례 타석에 설 기회를 얻었으나 안타 없이 삼진 1개에 그쳤다.

신용수는 "시범 경기에서 긴장을 많이 하고 너무 못했기 때문에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고 배트를 짧게 잡고 빠르게 돌린다는 생각으로 쳤다"고 말했다.

신용수는 "사실 부족한 모습이 많은데 콜업이 되어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2군에서도 수비와 주루 등 모든 플레이에 최선을 다했는데 한 경기 한 경기 소중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