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디오스타' 류승수 '어마무시' 톱스타 제자군단…이요원·조인성·송지효의 스승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라디오스타'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배우 류승수가 현 톱스타들을 배우의 길로 이끌어 온 일화를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스승의 날을 맞아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하는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류승수는 조인성, 이요원, 송지효 등 수많은 톱스타들의 연기를 가르쳤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당시 너무 형편이 어려워서 대학 입시반 친구들, 중앙대 등 연기학과 학생들의 연기를 가르쳤다"라며 "그 1호 제자가 이요원이고 그 외에도 정말 많다"고 밝혔다.

류승수는 제자가 주연인 작품에서 만났던 일화도 밝혔다. 류승수는 "내 제자가 같은 작품의 주연이었다. 그런데 제자가 나를 스승이라고 소개했다. 그 순간 얼굴이 붉어지며 힘들더라. 갑자기 준비한 대본을 못 읽었다. 그래서 작품에서 잘렸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류승수는 "그 제자가 심지어 같은 미용실에 다녔는데 너무 상심하지 말라고 위로하더라. 그 이후로 한동안 되게 딜레마였다"라고 털어놨다.

류승수는 신민아, 배용준 최성국 매니저로 활동했던 이력을 털어놓으며 "사실 나는 매니저라는 직업이 나에게 너무 잘 맞는다. 매니저를 굉장히 잘했다. 내 길이 지금도 매니저가 아닐까란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신민아 매니저 시절 모델 조인성을 마주했다. 그러다 저 친구가 괜찮다고 생가글 했고 기획사에 연결시켜줬다. 이후 저한테 와서 연기를 배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류승수는 "아무도 나를 모르고, 돈만 많았으면 좋겠다"라며 "사람들은 나를 다 알아보는데 돈이 없다"라는 돌발 발언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