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시식 완료…꼬치집, 솔루션 불가 위기 피하나[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SBS '골목식당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골목식당' 백종원이 여수 꼬치집 '솔루션 거부' 선언을 번복했다.

15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 에서는 여수 꿈뜨락몰 모든 가게의 시식을 완료했다.

이날 백종원은 여수 꿈뜨락몰 문어집의 해물라면과 돈가스집의 등심돈가스를 맛보았지만 기대 이하의 맛으로 쓴소리를 할 수밖에 없었다.

여수 꿈뜨락몰 모든 집이 좋지 않은 평가를 받은 한편 실수 앞에 냉철한 양식집 부부의 맛 평가가 이어졌다. 마지막 평가였던 양식집은 소고기 스테이크는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으나 파스타는 달랐다. 토마토 파스타는 조갯살이 조금 아쉽지만, 가격 대비 매우 훌륭한 맛이라 칭찬했다. 백종원은 "요리 자체보다는 가능성에 합격"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악의 평가를 받으며 백종원이 '솔루션 거부'를 말할 정도였던 꼬치집의 2차 면담이 진행됐다. 몇 시간 동안 가게를 둘러본 꼬치집 사장은 백종원과 무거운 분위기로 마주했다. 어렵게 말을 꺼낸 사장은 백종원을 보자마자 헛소리가 나왔다며 "당황스러워 거짓말을 좀 한 거 같기도 하고"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단체 면담을 통해 모든 집을 솔루션 할 수 없다고 말한 백종원의 2차 점검은 꼬치집부터 시작했다. 보다 집요하게 점검한 백종원은 "청소 열심히 했네요"라고 꼬치집 사장의 노력을 인정했다.

다음으로 1차 면담때 포기했던 시식을 진행했다. 사장은 수제 꼬치까지 준비하는 노력을 보였고 백종원은 매의 눈으로 이를 지켜봤다. 오랜 시간 끝에 준비된 꼬치를 앞에 두고 백종원은 생각에 잠긴 채 시식을 앞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