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저스 매체 "CIN전 볼거리, 상승세 류현진 vs 부진 보토"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05월 18일 토요일
▲ 류현진(왼쪽)-조이 보토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류현진 vs 조이 보토."

LA 다저스 소식을 다루는 다저스네이션이 18일(이하 한국 시간) 신시내티 레즈와 다저스의 주말 3연전 프리뷰를 보도했다. 사실상 다저스 1선발로 활약하고 있는 류현진은 오는 20일 신시내티를 상대로 시즌 6승 도전에 나선다.

류현진은 올 시즌 사실상 다저스 에이스 선발투수다. 8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52⅓이닝을 던지며 5승 1패 평균자책점 1.72를 기록하고 있다. WHIP(이닝당 출루 허용)는 0.73이다.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투구를 펼치고 있다.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과 신시내티 태너 로아커가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고 짚으면서 "5월 가장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류현진이 20일 다시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최근 24이닝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경기에서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8이닝 1피안타만을 기록했다"며 최근 활약상을 언급했다.

매체는 류현진과 조이 보토 맞대결을 주목할만한 포인트로 짚었다. 다저스네이션은 "두 선수 대결은 경기에서 하나의 볼거리다. 보토는 악명 높은 타자이며 류현진을 상대로 경쟁력을 입증했다. 보토는 류현진을 상대로 타율 0.364를 기록하며 매우 잘했다. 그러나 현재 보토는 5월 타율 0.164로 부진하다. 누가 우세할지 보는 것은 흥미로울 것이다"며 관전포인트라고 짚었다.

류현진은 통산 보토를 상대로 11타수 4피안타(1피홈런) 피OPS 1.182로 부진하다. 그러나 최근 흐름에서는 류현진이 상승세, 보토가 하락세다. 다저스네이션이 짚은대로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류현진이 천적 관계를 넘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보토 외에도 류현진이 넘어야할 산은 많다. 신시내티 홈구장인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는 타자 친화 구장이다. 류현진은 신시내티 홈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5.06으로 부진했다. 류현진이 보토와 신시내티 홈구장을 만나 호투를 펼치며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