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시선] '한 이닝 실책 3개' 한순간에 무너진 한화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05월 19일 일요일
▲ 치명적인 송구 실책을 저지른 한화 김민우.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대전, 박성윤 기자] 한 이닝 실책 3개가 겹쳤다. 한화 이글스 야수진이 무너졌다.

한화는 1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서 0-5로 졌다. 수비 실책이 연거푸 터지며 한 순간에 경기 흐름을 KIA에 내줬다.

한화는 경기 초반 KIA에 2실점하며 끌려갔다. 그러나 공격 기회가 많이 남았기 때문에 뒤집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0-2로 뒤진 6회초. 한화 야수진은 무엇인가에 홀린 듯 공과 멀어졌다.

첫 번째, 두 번째 실책은 하나의 인플레이 상황에 나왔다. KIA 외국인 타자 프레스턴 터커가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 폭투로 1루를 밟았다. KIA 이명기가 희생번트를 시도했다. 투수 김민우가 포구 후 1루로 던졌는데 우익수 쪽으로 크게 벗어났다. 터커와 이명기는 달리기 시작했다.
▲ 정은원(사진)의 포구 실책도 실점으로 연결됐다. ⓒ 한희재 기자

그들의 달리기는 멈추지 않았다. 우익수 이성열이 포구 실책을 저질렀다. 두 선수는 모두 홈을 노렸다. 터커는 득점했다. 그러나 이명기는 홈에서 태그아웃 처리됐다.

0-3인 1사 주자 없는 상황. 선발투수 김민우가 흔들렸다. 김선빈에게 3루수 앞 내야안타를 허용했고 한승택에게 볼넷을 줬다. 한화는 김민우를 내리고 김경태를 올렸다. KIA는 대타 이창진을 투입했다.

이창진이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쳤다. 2루 주자 김선빈은 홈을 밟았고 한승택은 3루까지 갔다. 이때 이창진이 2루를 노렸다. 짧은 타구였고 2루에 공이 먼저 도착했다. 그러나 한화 2루수 정은원이 포구 실책을 저질렀고 이창진은 2루에 살았다.

정은원이 포구 실책한 뒤 공은 아무도 없는 운동장으로 굴렀다. 3루 주자 한승택은 틈을 놓치지 않고 홈으로 달렸다. 

순식간에 터진 실책 3개. 전광판에 KIA 득점과 한화 실책 수는 동시에 3으로 적혔다. 승패가 갈리는 순간이었다.

스포티비뉴스=대전,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