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트레이드 만족한 이강철 감독, “필요한 선수 얻었다”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트레이드로 kt의 새 식구가 된 박승욱(왼쪽)과 조한욱 ⓒ김태우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김태우 기자] 이강철 kt 감독이 트레이드 효과에 잔뜩 기대를 걸었다. 팀에 필요했던 자원들을 수혈했다며 만족감을 숨기지 않았다.

kt와 SK는 20일 2대2 트레이드를 공식 발표했다. kt는 내야수 정현과 외야수 오준혁을 SK에 보내는 대신 우투좌타 내야수 박승욱, 그리고 우완 조한욱을 얻었다. 정현과 오준혁도 아까운 자원이기는 하지만 kt로서는 박승욱 조한욱의 활용도가 더 필요했다는 설명이다.

이강철 kt 감독은 21일 수원 두산전을 앞두고 “프런트에서 좋은 트레이드를 해줬다. 우리 팀에 필요한 선수 두 명을 데리고 왔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이 감독은 “내야에 우투좌타가 없었다. 밖에서 본 박승욱은 좋은 선수였다. 박경수의 백업이 없었는데 경기 후반에 투입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본 박승욱은 그정도 수비는 할 수 있을 것 같은 선수다. 한편으로는 그 뒤도 멀리 봐야 했다”고 설명했다.

kt는 내야가 전원 우타자다. 좌타자가 필요했는데 박승욱이 그에 맞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 감독은 박승욱을 당분간 2루에 투입하겠다는 구상을 드러냈다. 박경수의 휴식 시간을 확보하고, 한편으로는 내야 경쟁의 촉매제가 되길 바랐다.

이번 트레이드의 핵심 카드인 조한욱도 잠재력을 높게 평가했다. 이 감독은 “군필로 굉장히 매력이 있는 선수다. 오늘 바로 피칭을 했다. 나와 투수코치가 공통적으로 생각하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하면서 “앞으로 계속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 같고, 선수 생각도 들어야 한다. 2주 정도 1군에 데리고 다니면서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감독은 팀을 떠난 두 선수에 “가서 잘됐으면 좋겠다”며 덕담도 잊지 않았다. 박승욱은 21일 경기를 앞두고 1군에 등록돼 kt 데뷔전을 준비한다.

스포티비뉴스=수원,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