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미 교포 케빈 나, 찰스 슈와브 챌린지 우승…PGA 투어 통산 3승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케빈 나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재미교포 케빈 나(36, 한국이름 나상욱)가 PGA(미국프로골프) 투어 통산 3승을 수확했다.

케빈 나는 27일(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지난해 7월 밀리터리 트리뷰트 제패 이후 10개월 만에 정상 등극이다. 그는 지난 2010년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을 거뒀다.

우승 상금 131만4천 달러(약 15억5천5백만 원)를 받은 케빈 나는 PGA투어 통산 상금 3천만 달러(약 355억 원)를 돌파했다. 또 이번 우승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내년 마스터스 등 특급 대회 출전권도 손에 넣었다.

케빈 나는 8살 때 1991년 미국에 이민 갔다. 중고교 시절 미국 아마추어 무대를 석권하며 어릴 때부터 남다른 실력을 과시했다. 2004년엔 퀄리파잉스쿨에 최연소로 합격했다.

한편 조던 스피스(미국)는 2오버파 72타로 부진하며 공동8위(5언더파 275타)로 내려앉았다. 이경훈(28)은 공동64위(6오버파 286타), 안병훈(28)은 68위(7오버파 287타)를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