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이널은 원점' GSW, 톰슨 부상에도 토론토에 역전승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6월 03일 월요일

▲ 케빈 듀란트, 클레이 톰슨이 부상으로 빠졌지만 스테픈 커리는 건재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클레이 톰슨이 경기 중 부상으로 코트를 떠났다. 하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3일(이하 한국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 뱅크에서 열린 2018-19 NBA(미국프로농구) 파이널 2차전에서 토론토 랩터스를 109-104로 이겼다. 

1차전을 패한 골든스테이트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 팀의 3차전은 장소를 바꿔 6일 골든스테이트의 홈인 오라클 아레나에서 펼쳐진다.

골든스테이트의 스플레시 듀오인 스테픈 커리(23득점)와 클레이 톰슨(25득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이 팀 승리를 이끌었다. 드레이먼드 그린은 17득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트리플 더블급 기록을 냈다. 이날 주전 센터로 선발 출전한 드마커스 커즌스(11득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의 활약도 돋보였다.

다만 이날 경기 4쿼터 도중에 톰슨이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코트를 떠났다. 아직 정확한 몸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골든스테이트는 케빈 듀란트도 부상으로 장기 이탈 중이다.

토론토는 카와이 레너드가 34득점 14리바운드로 분전했다. 하지만 1차전에 비해 파스칼 시아캄(12득점 8리바운드), 마크 가솔(6득점 6리바운드)이 부진했다. 카일 라우리(13득점)는 경기 막판 6반칙 퇴장 당했다.

경기 초반은 토론토가 에너지 레벨에서 앞섰다. 전반에만 토론토는 코트를 밟은 모든 선수가 점수를 올리며 골든스테이트를 압박했다. 레너드, 시아캄의 존재감은 여전했고 라우리가 3점슛 2방을 터트렸다. 벤치 에이스 프레드 벤블릿의 득점 지원도 있었다.

골든스테이트는 토론토의 빠른 로테이션 수비에 고전했다. 오픈 찬스가 쉽게 나지 않으니 야투 성공률도 떨어졌다.

하지만 3쿼터 분위기가 급격히 바뀌었다. 토론토의 야투 감각이 얼어붙은 것. 골든스테이트가 3쿼터 시작 후 5분이 넘는 시간 동안 18점을 넣을 때 토론토는 무득점에 그쳤다.

흐름은 쉽게 바뀌지 않았다. 골든스테이트는 퀸 쿡의 3점슛 2방과 션 리빙스턴, 앤드류 보거트 등 벤치 선수들의 득점으로 토론토의 추격을 따돌렸다. 특히 경기 종료 5.9초를 남기고 안드레 이궈달라가 109-104로 달아나는 3점슛을 성공시키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토론토는 손쉬운 오픈 3점 기회를 너무 많이 놓쳤다. 특히 톰슨이 빠진 4쿼터 승부처를 살리지 못한 게 패인이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