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티브 커 "톰슨, 4차전 출전…듀란트는 아직 모르겠다"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06월 06일 목요일
▲ 3차전에 결장한 클레이 톰슨(왼쪽에서 네 번째)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클레이 톰슨(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이 돌아온다. 하지만 케빈 듀란트는 아직이다.

골든스테이트는 6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NBA(미국 프로 농구) 파이널 3차전 토론토 랩터스와 홈경기에서 109-123으로 졌다. 이로써 골든스테이트는 시리즈 전적 1승 2패를 기록하게 됐다.

결장 공백이 컸다. 케빈 듀란트(종아리), 클레이 톰슨(햄스트링), 케본 루니(쇄골)이 모두 결장했다. 듀란트는 시리즈 내내 나서지 못하고 있고, 톰슨은 2차전에 다친 뒤 이날 휴식을 취했다. 케본 루니 역시 2차전에 쇄골 부상으로 시즌 아웃이 되었다.

경기 후 스티브 커 감독은 톰슨의 4차전 복귀를 알렸다. 그는 "톰슨이 4차전에 뛸 수 있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4차전은 8일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다.

하지만 듀란트 복귀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커 감독은 "아직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듀란트는 ''디 언디피티드'와 인터뷰에서 "아침이 되면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직 몸 상태가 완벽하진 않은 모양이다.

커 감독에 따르면 듀란트는 젊은 선수들, 코치진과 3대3, 5대5 훈련을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출전 여부를 확정할 전망이다.

한편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커리의 맹활약이 돋보였다. 커리는 47점 8리바운드 7어시스트 3P 6/14로 플레이오프 커리어 하이 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토론토의 벽을 넘어서기엔 혼자서는 역부족이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