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에 화난 퍼거슨 "코맥 주변은 아첨꾼 천지"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19년 06월 08일 토요일

▲ 토니 퍼거슨 속은 화((火)로 그득하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화가 잔뜩 나 있다.

토니 퍼거슨(35, 미국)이 UFC 대표와 전 소속사, 코너 맥그리거를 향해 비판 날을 세웠다. 8개월 만에 복귀전을 앞두고 칼을 가는 분위기다.

퍼거슨은 9일(한국 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리는 UFC 238에서 '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36, 미국)와 주먹을 맞댄다.

메인 카드 3번째 경기. 그러나 실질적인 메인이벤트로 보는 시선이 많다.

헨리 세후도 말론 모라에스가 붙는 밴텀급 타이틀전, 발렌티나 셰브첸코와 제시카 아이가 맞서는 여성 플라이급 타이틀전보다 더 기대를 모은다.

조 로건 해설위원 말처럼 "이 그림이 미치도록 좋다. 그야말로 미친 매치업"이다. UFC가 홍보 문구로 내세운 '팬들의 메인이벤트(People's main event)' 표현이 이보다 어울릴 수 없다.

퍼거슨도 열을 올렸다. 기삿거리를 던져 줬다. 첫 타깃은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

"자꾸 내게 (복귀 전제로 정신질환) 완치를 강조하는데 내 생각엔 화이트 대표부터 감정을 좀 받아야 할 것 같다. 우린 그 녀석 뇌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운을 뗐다.

이어 "대체 나를 얼마나 엿 먹이려고 그 많은 잠정 타이틀전을 (새로) 잡는 건가. 아직도 부족한가. 난 모든 걸 증명했다. 여전히 스무 살 애송이보다 더 빨리 뛸 수 있고 (옥타곤에서) 폭발력을 보일 수 있다. 그러니까 이제 제발 멍청한 질문은 그만하라. (정신병 이슈 대신) 미래를 얘기하자"고 덧붙였다.

다음 과녁은 지난 4월까지 한솥밥을 먹었던 패러다임 스포츠 매니지먼트. 퍼거슨은 전 소속사를 "맥그리거 밑이나 닦는 밥통들"이라며 '디스'했다.

"언젠가 그들에게 말했다. 맥그리거와 붙고 싶다고. 에두르지 않고 단도직입적으로 얘기했다. 그랬더니 그 밥통들이 어쨌는지 아나. 절대 불가라고 펄쩍 뛰더라. 마치 화이트 대표가 맥그리거를 보호하는 것처럼 '패러다임 얼뜨기들'도 마찬가지였다."

맥그리거 주변은 아첨꾼 천지라고 꼬집었다. 비속어(they're kissing his a**)를 섞어 가며 열변을 쏟았다.

"그 녀석 옆에서 돈 버는 놈들은 싹 다 맥그리거 밑 닦아 주는 애들이다. 맥그리거는 이제 (흥미로운 MMA) 쇼를 보여주지 못한다. 나를 (파이터로서) 지배하지도 못하고. 걔가 내 얘기하는 걸 들어봤나. (그렇게 트래시 토크하면서도) 내 이름 언급하는 건 단 한 번도 못 들어봤다"며 맥그리거가 엘쿠쿠이와 싸움을 두려워한다는 말씨를 보였다.

퍼거슨은 "패러다임 얘기는 이제 안 할 거다. 입에 올리고 싶지 않다. 내 곁엔 나를 진심으로 위하고 챙겨 주는 사람들이 있다. 한두 명이 아니다. 매우 많다. 그들에게 정말 고맙다"며 훈훈하게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