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기회 잡은 토론토, 창단 후 첫 우승 도전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토론토 랩터스가 창단 후 첫 NBA 파이널 우승을 노린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제작 영상뉴스 팀] 디펜딩 챔피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위기에 빠졌습니다.

골든스테이트는 지난 8일 홈에서 치른 2018-19 NBA(미국프로농구) 파이널 4차전에서 토론토 랩터스에 92-105로 졌습니다. 1차전과 3차전을 패했던 골든스테이트는 이로써 파이널 전적 1승 3패로 막다른 길에 몰렸습니다.

현재 골든스테이트의 상황은 좋지 않습니다. 주포인 케빈 듀란트는 오른쪽 종아리 부상에서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5차전 출전 역시 불투명한데요.

부상에서 돌아온 클레이 톰슨과 케본 루니, 드마커스 커즌스 역시 100%의 컨디션이 아닙니다. 토론토 수비의 집중 견제를 받은 스테픈 커리의 떨어진 체력도 발목을 잡습니다.

반면 토론토는 제대로 분위기를 탔습니다. 에이스, 카와이 레너드는 파이널에서 평균 31.1득점 9.1리바운드로 흔들림 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카일 라우리, 마크 가솔, 파스칼 시아캄, 서지 이바카 등 레너드를 도와줄 득점원도 넘쳐납니다. 무엇보다 골든스테이트와 달리 특별한 부상 선수가 없다는 게 토론토의 가장 큰 호재입니다.

파이널 5차전이 열리는 장소가 토론토의 홈인 스코티아 뱅크인 점도 토론토를 웃게 합니다. 토론토는 1승만 더하면 창단 후 첫 NBA 파이널 우승을 차지하게 됩니다. 과연 NBA 파이널 3연패를 노리던 골든스테이트의 꿈은 이대로 무산될까요. 두 팀의 NBA 파이널 5차전은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전 10시에 시작합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제작 영상뉴스 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