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자, 지역 비하 논란 재차 사과…"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전문]

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으로 뭇매를 맞은 가운데, 팬들에 사과의 뜻을 재차 전했다.

홍자는 11일 자신의 팬카페에 "우리 홍일병(팬 별칭)님들께"라는 제목으로 사과의 마음을 전하는 글을 게재했다.

"오늘은 다소 무거운 날"라고 운을 뗀 홍자는 "우리 홍일병님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물론 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 보니 우리 홍일병님들께 면목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홍자는 "홍자는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겠다. 제겐 늘 내편 홍자시대가 있다"며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더 더 잘 해낼 것이니 전혀 걱정말라"며 이번 사건으로 애타는 팬들의 마음을 달랬다.

▲ 홍자가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법성포 단오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지역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광주 MBC 유튜브 화면 캡처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공연 무대에 올랐다가 전라도 지역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홍자는 "(송)가인이가 경상도 가서 울었다. 근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것 같다"며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머리에)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라도 자주 와도 되겠느냐"고 물은 홍자는 "저희 외가는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모두 제 어머니이듯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 발언은 '뿔' 등의 표현 때문에 이후 일부 팬들 사이에서 "전라도 지역을 비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친근감을 조성하기 위한 발언이었다고 해도, 지나친 지역감정 조장 발언이라는 여론의 뭇매도 이어졌다.

▲ 홍자. 출처l홍자 SNS

논란이 커지자 홍자는 10일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신중한 언행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홍자는 인기리에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했다. 현재 '미스트롯' 전국 투어에 참여하는 등 트로트 가수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다음은 홍자가 팬카페에 게재한 글 전문이다.

오늘은 다소 무거운 날이었죠?

우리 홍일병님들께 염려를 끼쳐들여서 죄송해요. 물론 의도는 그런게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 보니 우리 홍일병님들께 면목이없네요..

하지만 홍자는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게요.제겐 늘 내편 홍자시대가 있잖아요.

지난 실수는 실수로써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더 더 잘 해낼것이니 전혀 걱정마세요❤ 늦은 새벽 단잠 주무세요.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