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상 재발' 듀란트, 파이널 복귀 경기서 12분 뛰고 아웃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케빈 듀란트가 오른쪽 아킬레스건을 붙잡고 쓰러졌다.
▲ 코트를 떠나는 듀란트. 아쉬운 표정을 숨길 수 없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케빈 듀란트(31, 206cm)가 코트를 떠났다.

토론토 랩터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2018-19 NBA(미국프로농구) 파이널 5차전이 11일  오전 10시(이하 한국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 뱅크에서 열렸다. 

듀란트가 돌아왔다. 지난달 9일 휴스턴 로케츠와 서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친 후 33일 만에 복귀였다.

골든스테이트 스티브 커 감독은 듀란트의 출전 시간을 제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듀란트는 이날 선발 출전했다. 1쿼터에만 3점슛 3개 포함 11득점을 몰아쳤다. 골든스테이트도 듀란트의 활약을 앞세워 1쿼터를 34-28로 앞섰다.

하지만 2쿼터 문제가 발생했다. 2쿼터 2분 11초가 지난 시점, 듀란트는 토론토의 서지 이바카를 제치기 위해 급격히 방향 전환을 했다. 하지만 곧바로 오른쪽 아킬레스건을 부여잡았다. 이바카와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듀란트는 벤치를 향해 교체 사인을 보냈다. 경기에 더는 뛸 수 없다는 의사 표현이었다.

33일 만에 복귀 경기에서 12분 출전 후 코트를 떠났다. 서두른 복귀 결정이 독이 됐다. 

듀란트가 쓰러지자 토론토 팬들은 기립 박수로 그의 부상 투혼을 격려했다. 골든스테이트 선수뿐 아니라 토론토 선수들도 듀란트에게 다가가 위로했다. 

골든스테이트는 파이널 1승 3패로 벼랑 끝에 있다. 듀란트는 팀이 위기의 빠진 상황에서 급하게 돌아왔지만 여기까지였다. 

미국 현지 보도에 따르면 듀란트는 파이널 5차전에 더 이상 뛰지 못한다. 하루 뒤인 12일 MRI(자기공명영상법)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 토론토 랩터스 팬들이 코트를 나가는 듀란트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