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20 인터뷰] 휘슬 울리고도 선방, 이광연 "골 먹는 게 너무 싫어서"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태극기 옆 '빛광연' 이광연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루블린(폴란드), 이종현 기자] "골 먹는 게 너무 싫었어요. 진짜로."

'빛광연' 이광연(강원FC)이 선방쇼로 한국의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 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에서 1-0으로 이겼다. 최준의 결승골로 승리했고 이강인이 골을 도왔다. 남자 대표팀이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진출한 것은 한국 축구 역사상 처음이다. 한국은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놓고 다툰다.

이광연은 전 경기들과 다름 없이 선방쇼를 펼쳤다. 에콰도르가 맹공을 퍼부은 후반 추가 시간에 연달아 슈팅을 막았다. 특히 캄파나의 헤더를 막은 동물적인 반사 신경은 이날 경기의 백미였다.

이광연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앞에서 선수들이 워낙 잘 뛰었다. 정말 고맙고, 코칭 스태프 분들, 또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광연은 선방만이 아닌 엄청난 집중력도 보여줬다. 에콰도르가 마지막 공격을 하던 후반 추가 시간에 주심은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한국 선수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두 팔을 들고 벤치로 달려갔다. 이광연도 마찬가지였다. 두 팔을 벌리고 뛸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에콰도르 선수가 아쉬운 마음에 슈팅을 때렸다. 이때 이광연은 좋아하다 말고 오는 공을 보더니 주저하지 않고 몸을 날렸다. 동료들이 승리에 기뻐하며 달려 나갈 때 이광연은 끝까지 공에 집중했다. 심지어 또 그 슈팅을 막았다. 경기 중이 아닌 경기가 끝난 후에도 슈퍼세이브를 했다.

이광연은 그 상황에 대해 "골 먹는 게 너무 싫었다. 진짜 싫었다. 골키퍼로서 골을 주면 너무 상처가 된다. 자존심도 구겨진다"며 종료 휘슬이 울렸지만 몸을 날려 슈팅을 막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광연은 "대회 전에 0점대 실점을 하고 싶다고 했는데, 이번 경기로 된 것 같다. 결승전에서 클린시트를 해 0점대로 대회를 마치고 싶다"는 마지막 목표도 밝혔다.

이광연은 이번 대회 중 선물로 받은 목베게로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광연은 "주신 목베게 정말 감사하고 잘 때 잘 사용하고 있다. 이제 마지막 한 경기가 남았는데 꼭 우승해서 우승 트로피와 같이 사진 찍겠다"며 밝게 웃었다.

스포티비뉴스=루블린(폴란드),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