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늘의 연예] 했다? 안했다? 천재가 되고 싶었던 B.I의 추락

SPOTV webmaster@spotvnews.co.kr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오늘의연예 제작팀] YG가 또 한번 마약 구설수에 올랐습니다이번엔 바로 국민송 사랑을 했다를 만들고 부른, 아이콘의 비아이 씨입니다.

12일 한 매체는 비아이 씨가 지난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투약한 정황이 있다며 모바일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메신저 대화 내용에 따르면 비아이 씨는 “얼마면 구하느냐”, “딜러가 있느냐”“이 마약은 어떻게 하는 것이냐등의 질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비아이 씨와 함께 대화를 나눴던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되어 가진 피의자 신문에서 이 메신저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아이 씨에 대한 경찰 수사는 전혀 이루어 지지 않았는데요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기존의 진술을 번복했기 때문입니다.

마약을 실제로 구매해 투약했는지 뿐 아니라 경찰의 석연치 않은 대응에도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 비아이씨가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는데요.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하지만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 못했다며 마약 구매를 부인한 비아이그리고 잘못을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끊이지 않는 연예계 마약 파문그리고 구설수에 오른 연예인이 또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라는 점에서 대중들의 실망과 비판의 목소리는 컸는데요.

최근 비아이 씨가 활발하게 연예계 활동을 한 만큼 방송가에는 다시 한 번 빨간 불이 켜질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