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맨유, 끝내 베일 협상 거절…‘임대도 완전 영입도 없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베일 영입전에서 발을 뺐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계획에 가레스 베일은 없다. 베일과 협상을 거절했다. 임대도 완전 영입도 없다.

영국 일간지 ‘이브닝스탠다드’는 13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가 올여름 대대적인 선수단 개편을 하고 있다. 맨유 레이더망에 포착됐던 베일이 떠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맨유는 베일과 협상을 거절했다. 임대 혹은 완전 영입 제안은 사라졌다”라고 밝혔다.

맨유는 조세 무리뉴 감독 시절부터 베일을 원했다.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도 베일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빅네임으로 지난 시즌 부진을 만회하려는 생각이었다. 일각에서는 베일에게 주급 48만 파운드(약 7억 2345만원)를 제안했다는 이야기가 들렸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베일보다 어린 선수 영입을 선호했다. 이름값이 아닌 알짜배기로 리빌딩을 하려는 계획이다.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은 솔샤르 감독을 지지했고, 베일 영입에서 발을 뺐다.

솔샤르 감독의 최우선 영입 대상은 베일이 아닌 제이든 산초였다. 하지만 산초 영입에 난항을 겪으면서 다른 선수를 물색하고 있다. 산초 외에 롱스태프, 매과이어, 완-비사카 등이 맨유와 연결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