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봄밤' 정해인, 아들 문제로 한지민에 처음 큰소리 "내 아들까지 초라하게 만들지 마!"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봄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봄밤' 정해인이 한지민 앞에서 자신의 아들을 극진히 아꼈다.

13일 방송된 MBC '봄밤' 15회에서는 유지호(정해인)가 이정인(한지민)에게 실망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정인은 권기석(김준한)이 갑작스럽게 도서관에 찾아왔다는 것을 알고 불안해했다. 이때 유지호는 유은우(하이안)와 함께 도서관에 있었고 이정인은 서둘러 유지호에게 달려갔다.

유지호는 급해 보이는 이정인은 "기석 오빠가 왔다. 저기 복도 끝으로 가면 비상구 옆에 다른 출구 있거든요. 지호 씨"라며 재촉했다.

유지호는 "은우까지 초라하게 만들라고요?"라며 발끈했다. 이후 "은우는 내가 아니야. 나는 무슨 꼴을 당해도 상관없지만 은우는 안 돼. 내 아이한테 상처주는 건 어떤 누구도 용서 못 해"라며 쏘아붙였다.

이후 유지호는 유은우를 데리고 나갔고, 권기석과 마주쳤다. 권기석은 "내 여자친구 여기서 일하는데. 혹시 알고 온 거야?"라며 물었고, 유지호는 "알고는 있었어요. 애들 자료실이 잘 돼있길래"라며 둘러댔다. 권기석은 은유에게 용돈을 쥐어줬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