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시선] 찬스서 무기력, 하루만에 식어버린 호잉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한화 이글스 외야수 제라드 호잉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 외야수 제라드 호잉이 오랜만에 핀 미소를 하루만에 다시 접었다.

한화는 13일 대전한화생명이글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6회 2-2 동점을 만들었으나 7회 이후로 5실점하며 2-7로 패했다. 한화는 11일 2연패를 끊자마자 다시 2연패에 빠지면서 두산에 위닝시리즈를 허용했다.

이날 한화에도 여러 차례 기회가 왔다. 그러나 주자가 있는 찬스에서 크게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특히 호잉은 득점권에서 여러 차례 무기력하게 물러나면서 이날 한화의 패인 중 하나라는 오명을 쓰고 말았다.

호잉은 1회 1사 1루에서 중견수 뜬공, 4회 선두타자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6회에는 정은원, 강경학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1,2루 찬스가 된 상황에서 흔들리던 이영하의 초구를 건드려 3루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됐다. 팀이 2-2 동점을 만들기는 했지만 아쉬운 장면이었다.

호잉은 7회에도 2사 후 팀이 집중력을 발휘해 만루 찬스를 잡았으나 윤명준을 상대로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되며 소득 없이 경기를 마쳤다. 호잉의 6월 타율은 11경기 0.152(46타수 7안타)로 떨어졌다. 월간 득점권 타율도 0.083(12타수 1안타)이다.

바로 전날(12일) 5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6-9 패배에서 반등의 기미를 보여줬던 호잉이었다. 호잉은 지난달 15일 이후 첫 홈런을 날리며 한용덕 감독을 향해 활짝 웃었다. 그러나 하루만에 타격감이 다시 차갑게 식었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