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진심 알고 있었다…이별 고한 김명수 붙잡았다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단 하나의 사랑'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의 김명수가 신혜선의 비서를 그만뒀고 신혜선은 받아들이기 힘들어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유영은)에서는 이연서(신혜선)를 떠나려고 하는 김단(김명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단은 "아가씨. 저 할 말 있어요. 진짜 중요한 말"이라며 이연서의 눈을 바라봤다. 이연서는 "뭔데?"라며 어리둥절함을 드러냈고, 김단은 "저 비서 그만 두겠습니다. 이 집에서 나가고 싶어요"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연서는 "뭐라고? 그게 무슨 소리야?"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김단은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며 뒤도 안 돌아보고 걸음을 옮겼다.

이에 이연서는 황급히 김단의 뒤를 쫓아가 붙잡고 "왜. 이유가 있을 거 아니야. 갑자기 왜 그러는 거냐고. 웃기잖아. 무슨 선택을 해도 혼자가 아닐거라며. 나 힘든 거 싫다며. 다 거짓말이야? 하루 만에 마음이 바뀌었어? 왜 그러는데, 뭐가 겁나는데?"라며 화를 냈다.

김단은 이연서의 물음에 대답을 할 수 없었다. 이연서는 지난날 밤 자신이 잠들어있을때 김단이 "너를 왜 안 좋아하겠어"라고 진심을 읊조리는 것을 모두 들었다. 이연서는 김단의 이별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했고 김단은 등을 돌리고 집을 나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